•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재인 피자, 미화원까지 챙겼다 '감성 정치'

  • 2017-12-07 14:23|김수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 피자에까지 전해진 소신
문재인 대통령 피자, 사소한 것까지 챙겨

이미지중앙

(문재인 피자=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피자를 쐈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기획재정부 전 직원들 격려 차원에서 피자 350판을 전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피자는 기재부 공무원, 경비원, 미화원 등 기재부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들이 먹을 수 있도록 넉넉하게 주문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선택한 피자업체는 역시나 중소업체. 취임 후 구두, 맥주 등으로 보여줬던 신조가 그대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피자를 업무추진비로 산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월 기업인들과의 간담회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부동산 가격을 잡아 준다면 제가 피자 한 판씩 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참석자 중 구본준 LG 부회장이 직원들을 격려할 때 피자를 돌려 '피자 CEO(최고경영자)'란 별명이 있는 것을 빗대 부동산 가격 관리를 강조한 것이었는데 이 발언은 그대로 이행됐다.

문재인 대통령 피자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해당 중소업체는 상생협력을 통한 브랜드 운영과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진출을 준비 중"이라며 "사랑의 1만판 피자 나눔, 가맹점과의 상생과 동행 약속을 실천 중인 피자업체"라고 설명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 피자 배달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오늘 기재부에 피자를 보낸 것은 최근 2018년도 예산안, 세제개편안 등 연일 격무에 시달리는 기재부 공무원들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라며 "향후 정부 경제정책 추진과 경기 호전, 부동산 가격 안정 등에도 더욱 매진해 달라는 마음의 표현도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