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재난문자 설정 보람있네 vs 재난방송 여전…무엇이 문제?

  • 2017-11-15 17:20|김수정 기자
재난문자 설정에 높은 관심
재난문자 설정과 함께 재난 방송 현황도 이목 집중

이미지중앙

(사진=기상청)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재난문자에 대한 반응이 달라졌다.

재난문자는 15일 포항지진으로 그 개선경과가 드러났다. 이와 함께 재난문자 설정 방법 등도 화제가 되고 있다.

재난문자에 여론은 "kyeo**** 부산인데 지진나고 곧바로 문자 옴~~~많이변했다 재난대응~~" "gowj**** 재난문자 받고 수초 후 집창문 막 덜컹됨. 계속ㅡ 오래된 주택이라 창이 옛날건데 진짜 소리때문에 더 무서웠음ㅜㅜ 흔들림이 짧게 바로 끝나는거도 아니고 꽤 오래 덜컹덜컹덜컹덜컹... 35년 내생애 처음 강하게 느껴본 지진이었음. 새삼 무섭네 지진." "mcfo**** 잘한건 칭찬해주자 앞으로도 긴급재난문자 잘 부탁드립니다" "k3p4**** 재난문자 당연한거 아닌가? 전과 비교하지말고 지금 현실에 맞게 최대한 빠르게 알리는거 당연하다. 특별히 잘한것도 아니다"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재난문자에 대해 달라졌다는 반응이 나오면서 재난 방송에 대한 개선여부에도 시선이 쏠리고 있다.

지난 9월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태의원(자유한국당)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방송사들은 지난 3~4분기 185건의 재난방송을 30분 이상 초과해 송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중 라디오를 제외한 늑장방송 102건 중 지역 MBC와 SBS의 네트워크를 이루는 지역민방의 편성 비중이 79.3%, 이 중 지역 MBC가 지역 지상파 재난방송 지연의 80%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9월 경주지진 당시 늑장 재난방송이 논란이 됐음에도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얘기라 많은 비난이 잇따랐다.

방통위는 지난 경주 지진 이후 지진대응 긴급 재난방송 매뉴얼을 만들어 자막 크기와 내용, 송출시간 등을 결정했다. 그러나 지역지상파가 재난방송이 방송사의 의무임에도 방송 누락 등에 따른 과태료 처분을 반복하는 등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것. 지난연말 실시한 방송재난관리계획 지도점검도 서울에 본사를 둔 지상파와 종편 등 10개사에만 그쳤을 뿐, 지역 지상파의 늑장방송 대응방안은 전무하다는 것이다.

당시 김성태 의원은 "지역방송의 인력난과 열악한 시스템이 결국 재난방송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현실" 이라며 “KBS는 본사와 지역국이 연동된 반면, 지역 MBC와 SBS 지역민방은 그렇지 않아 재난방송온라인시스템으로부터 빠르게 사실을 전달받아 재난방송 하기에는 어려운 구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난방송 점검결과는 신속하게 도출, 개선 작업에 반영해야 함에도 올해 상반기 재난방송 실태가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은 점 역시 문제"라고 총체적 점검이 필요하다 강조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