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신동호도…사뭇 달랐던 그 시절

  • 2017-11-15 11:10|김수정 기자
신동호 아나운서 '시선집중' 하차
신동호 아나운서, 동료 후배들에 피소까지

이미지중앙

(신동호 아나운서=MBC)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신동호 MBC 아나운서가 '시선집중'에서 하차한다.

신동호 아나운서의 하차 소식은 14일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를 통해 전해졌다.

신동호 아나운서는 언론노조 MBC본부 소속 아나운서 28인으로부터 부당노동행위·업무방행혐의로 피소당한 상태이기도 하다.

그간 신동호 아나운서는 MBC 아나운서들의 폭로전이 이어지며 엄청난 비난에 휩싸였던 터다. 그런 그도 소신 넘치는 아나운서라는 찬사를 받을 때가 있었다.

지난 2009년 신동호 아나운서는 김부선의 말에 소신발언을 한 바 있다. 신동호 아나운서가 진행하던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 김부선은 “대마초는 마약이 아니다. 엄밀히 말하면 한약”이라며 “정치적 흉악범, 도둑질한 사람들처럼 우리가 뭘 잘못한게 있느냐”라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2004년 7월 대마초 복용 혐의로 구속기소됐다가 집행유예로 풀려나 대마 합법화 운동을 벌이던 때였다. 진행자였던 신동호 아나운서는 “김부선의 생각과 좀 다르다”고 말하면서도 “김부선이 오늘 밝힌 생각 때문에 어떤 불이익을 받는다면 김부선 편에 서서 싸울 각오가 돼있다”고 말했다.

이는 ‘나는 너와 생각이 다르다. 하지만 그 이유만으로 네가 비난을 받는다면 나는 기꺼이 너를 위해 싸우겠다’는 프랑스 작가 볼테르의 말이었다. 이에 당시 시청자들은 신동호 아나운서 발언에 “표현의 자유는 중요하다”, “표현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MBC 방송과 신동호 아나운서의 용기와 소신에 박수를 보낸다”는 등 반응을 보였던 바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