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에너지바에서 발견된 화랑곡 나방 유충, 포장재 뚫는 골치

  • 2017-10-19 14:56|김소라 기자

- 에너지바에서 벌레 나와 논란

이미지중앙

(사진=MBN 뉴스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에너지바에서 벌레가 나온 사실이 알려져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안기고 있다.

18일 MBN 보도에 따르면 18살 A 군이 산 에너지바에서 열 마리가 넘는 애벌레가 나왔다. 심지어 이 에너지바에서 살아있는 애벌레도 발견됐다.

A 군의 어머니는 "(에너지바를 입에) 넣으려는데 시큼한 냄새가 났다더라"며 "불러서 가보니 (에너지바에서) 벌레 두 마리가 동시에 기어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에너지바에서 발견된 애벌레는 화랑곡나방의 유충으로 밝혀졌다. 이 유충은 강력한 턱을 가지고 있어 비닐은 물론 컵라면 플라스틱도 뚫고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에너지바 사건을 비롯해 종종 라면이나 과자 등에서 발견됐던 애벌레도 대부분 화랑곡나방 유충이다. 이에 대해 에너지바 제조업체인 오리온 측은 제조과정이 아닌 유통과정에서 유충이 뚫고 들어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에너지바 업체 관계자는 “에너지바 제조공정 내부는 2~3중으로 외부와 차단하고 화랑곡나방을 처치하는 페로몬 트랩도 설치해 사실상 100%에 가까운 차단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다만, 향후 유통과정에도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포장지 개선에 관해서는 “금속, 유리 등의 단단한 재료로 포장재를 만드는 것은 사실상 어렵고, 방충ㆍ방제가 가능한 증착필름이 전세계에서 아직 개발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