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구은수, 잔인한 10월…지난 행적 부메랑 될까

  • 2017-10-13 14:18|김수정 기자
-구은수 전 청장, 백남기 농민 이어 금품수수 의혹까지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자택과 사무실을 검찰이 압수수색하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구은수 전 청장은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 보좌관의 금품수수 의혹 수사 중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됐다.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이 의원 보좌관 김모씨가 다단계 업체 임원으로부터 수사 관련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자택,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그를 긴급체포했다.

김 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다단계 업체 임원 유모(구속)씨로부터 수사 관련 청탁과 함께 수천만원의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으며, 유 씨는 구은수 전 청장에게 수사 관련 청탁을 하는 것으로 알고 돈을 건넸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로 인해 검찰은 구은수 전 청장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구은수 전 청장을 언급한 유 씨가 속한 다단계 업체는 1만명이 넘는 피해자들로부터 1조원대 투자금을 받아 가로채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린다. 피해가 속출하자 2014년부터 수사가 이뤄졌고 유씨는 현재 검찰에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유 씨가 김 씨를 통해 자신의 회사를 수사하던 경찰 수사팀의 인사 관련 청탁을 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수사팀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실제로 김씨가 구은수 전 청장에게 돈을 건넸는지, 이를 통해 청탁이 성사됐는지 등을 살펴볼 것으로 알려졌다.

구은수 전 청장은 2014년 9월부터 이듬해 12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했고 올해 초 경찰공제회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구은수 전 청장은 백남기 농민 사망으로 인해 지난해 3월 유족으로부터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당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지난 12일,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과 관련 백씨 유족이 제기한 민사 소송에서 국가 책임을 인정하는 내용의 청구인낙서(請求認諾書)를 법원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시 강신명 경찰청장과 구은수 전 청장의 사과도 추진하기로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