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설정스님, 직접 밝힌 논란

  • 2017-10-12 16:27|김수정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설정스님이 대한불교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에 당선됐다. 더불어 설정스님은 숨겨둔 자녀가 있다는 의혹을 소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설정 스님은 12일 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당선증을 받은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은처자 문제와 재산 문제의 사실관계를 말해달라’는 요청에 “제 의혹에 대해서는 어떤 방법을 통해서든지 깔끔하게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설정스님은 “그것이 소명되지 않고서는 종단의 일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설정 스님은 자신에게 숨겨둔 딸이 있다고 보도한 매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10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특히 설정스님은 마곡사 금권선거 논란, 용주사 주지가 자녀를 뒀다는 의혹 등 종단을 둘러싼 추문과 관련해서도 “종도 및 스님들과 함께 논의해 그런 의혹이 생기지 않도록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설정스님은 “지금은 교단이 안팎으로 매우 위중한 시기다. 달리는 말은 발굽을 멈추지 않는다는 마부정제(馬不停蹄)의 뜻을 거울삼아 종단 발전에 쉼 없이 진력할 것”이라고 각오를 보였다.

설정스님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해명하듯 “우리가 '정화'를 한 지 70년이 다 돼간다. 스님이 스님다운 것을 의미하는 정화 정신을 되살리겠다”고도 강조했다. 설정스님이 언급한 정화란, 1955년 8월 대한불교조계종 출범의 계기가 된 사건을 말한다. 1954년 이승만 전 대통령이 “결혼한 승려는 중이 아니니 절에서 떠나라”는 유시를 내렸고, 조계종과 태고종이 갈라졌다. 조계종은 정화를 계기로 출가 후 독신으로 수행하는 삶을 강조해왔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