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신정환 '악마의 재능기부' 가능할까…리셋된 예능神 탁재훈 핵직구까지 '멘붕' 연속

  • 2017-09-14 23:41|김수정 기자
이미지중앙

신정환=Mnet '악마의 재능기부'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에게 탁재훈이 핵직구를 날렸다.

14일 방송된 Mnet ‘악마의 재능기부’에서 신정환은 방송에 적응하지 못해 웃음을 전했다.

신정환은 탁재훈과 라면을 끓여먹으며 “이게 방송에 나가?”라고 물었고 “형도 이런 방송 처음해보지?”라고 낯설어했다. 또 신정환은 “노래방 기계에 우리 노래 있을까. ‘어이해’ ‘새와 별’ 있을까?”라고 그룹 활동 당시 추억을 떠올렸다. 또 신정환은 ‘새와 별’에 대해 “형수님이 작사했잖아”라고 직구를 날렸고 탁재훈은 애써 “뭐래”라며 무시했다.

탁재훈은 곧바로 복수했다. 신정환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탁재훈에 대해 “나이는 어린데 제가 형을 챙겼다. 저 아니었으면 컨츄리꼬꼬가 그렇게 오래 못 갔다”고 자신의 몫이 컸다 밝혔다. 그러나 이를 들은 탁재훈은 “정환이가 무슨 뒤치다꺼리를 했는지 모르겠다. 아니다”고 단정지은 뒤 “신정환은 뒷정리를 못한다. 뒷정리를 잘했으면 지금처럼 오래 쉴 일도 없었다”고 핵직구를 던졌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