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랑의 온도' 서현진, 이게 진짜 고급진 섹시미? 자신한 이유는

  • 2017-09-14 15:30|김수정 기자
이미지중앙

서현진=MBC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서현진이 ‘사랑의 온도’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사랑의 온도’를 택한 서현진은 자신의 섹시미에 대해 남다른 자평을 내놓은 바 있다.

서현진은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출연 당시 화보 등을 많이 찍는다는 김신영의 질문에 “패션 화보는 ‘또 오해영’과 반대되는 이미지를 선호하시는 것 같다”면서 “스타일리스트들이 섹시한 옷을 입어도 특별히 섹시해보이지 않는다고 말한다. 하지만 나는 ‘이런게 고급진 섹시미다’라고 주장한다”고 강조했다.

또 서현진은 “피부 화장을 잘한다, 내가 컨실러를 세상 잘한다”며 자신의 피부는 ‘화장빨’이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사랑의 온도’에서 대책없는 드라마 작가 지망생 역을 맡아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