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김중로 국회의원, 사과할 게 없다더니…

  • 2017-09-13 10:54|이은영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외모에 대한 발언을 사과했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12일 문자를 통해 “김중로 의원은 오늘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강 장관에게 한 머리색 관련 언급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당사자인 강 장관에게 사과했고 강 장관은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강 장관은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질문을 해주셨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회 본회의 대정부 질문에 나선 김중로 의원은 강경화 장관에게 “하얀 머리가 멋있다. 여자분들이 지금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답니다. 그렇게 인기가 좋답니다. 저도 좋아한다. 그런데 외교가 그렇게 잘돼야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지"라는 발언은 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여성 비하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중로 의원은 “좌중에서 떠들지 말라" "사과할게 없다"라고 되받아쳤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