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부산 폭우 때문? 고질적 침수, 휴교 …부산 지역민들 지적하는 진짜 이유는

  • 기사입력 2017-09-11 1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부산 폭우로 인한 도로 침수=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부산이 난리다. 11일 오전 7시쯤부터 8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탓이다.

부산은 폭우로 인해 곳곳이 침수됐고, 휴교령이 내려지기까지 했다. 부산 폭우로 인해 7시~8시 사이 4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부산 폭우로 인한 피해는 매년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엔 최고 부촌으로 꼽히는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가 곳곳이 파손되고 침수됐다. 당시 마린시티가 이름값을 하지 못한다는 비난도 잇따랐다. 2012년 8월 태풍 ‘볼라벤’때도 마린시티 일대가 침수되고 보도블록이 100여 장이 파손됐다. 또 2011년 8월 태풍 무이파가 지나갈 때는 해안도로에 주차된 차량이 부서지고, 2003년 태풍 매미 때도 지하주차장이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그러나 이는 비난 한 지역 문제는 아니다. 부산 폭우와 침수 악순환은 하수도 시설 부실이라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2015년 국감 당시 이석현 국회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하수도 시설의 부실로 도시가 침수되는 사건이 가장 많았던 곳은 부산이라 지적했다. 부산 침수 사건이 17건이나 발생한 것. 당시 이석현 위원은 “인구가 밀집한 대도시에서 침수 사고가 발생할 경우 보다 큰 인명·재산 피해를 야기하는 만큼, 피해 예방을 서둘러야 한다”며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 지역을 확대하고, 30%인 광역시 국고보조율을 인상하는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부산 지역 네티즌들 역시 부산 폭우 및 침수 보도 등이 이어지자 “xxxx**** 부산시장 매년 비오고 침수되고 무한반복하는데 정비공사는 안하고 버스중앙차로공사는 종나게 집착하네. 머 친척있소?” “wjwj**** 진짜 부산시장 머하는거냐 각구청장들도 머하냐 집중호우올때마다 도로침수는기본이다 하..” “ilov**** 아무리 부산이 자연재해가 덜하다 하지만 각구청은 너무한거 아니요?하수구 맨홀에서 물뿜고 그로인해 물이 안내려가니 침수도로가 속출하고 평소 관리진짜 안한다.반성해라 공무원들 세금 거둘거에 신경쓰지말고 그 세금으로 어떻게 하면 시민이 조금더 나은 부산에서 살수 있는지” “rnfe**** 나도 부산서 20년정도 살았었지만 부산의 도로와 하수도시설 옛날 구닥다리라 폭우 쏟아지면 침수 대책없지 물론 영도나 다른 달동네같이 언덕에 있는 집들은 침수피해가 없어도 서면같은 평지에는 침수위험 항상 있는 도시가 부산이지” “serl**** 부산 해운대 예요. 지하차도 침수는 물론이고 학교에도 그냥길가도 물이 안빠져요. 이 정도로 침수라니 허리케인오면 우리나라는 끝장이겠지요! 하수시설이 엉망인가봅니다”라는 등 지적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