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박근혜 침대 말썽인 이유, 혈세 낭비도 모자라서…이렇게까지 해야 했나?

  • 2017-07-17 14:31|김수정 기자
이미지중앙

박근혜 침대 논란=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가 청와대의 골칫거리가 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10일 탄핵으로 파면되면서 청와대 관저에서 사용하던 침대를 두고 떠났다. 그런데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는 국가 예산으로 침대를 구입한 탓에 청와대도, 박근혜 전 대통령도 손을 대지 못한 것이 알려지며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침대를 국가예산으로 구입해 본인이 가지고 나가지 못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가 가구점에서 직접 개인 카드로 결제한 침대를 청와대에 들였다. 문 대통령이 취임 직후 미국 백악관처럼 대통령 가족의 식비, 생필품 비용, 반려견 사료비까지 사비로 계산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결정이었다.

특히 국가예산으로 산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는 내용 연한이 정해지고 그 기간 만큼 사용해야 해야 한다고. 이 때문에 청와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를 외부 손님용 또는 경호실, 숙직자가 사용하는 방안을 비롯해 중고로 파는 방안까지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훗날 전시용으로도 고민 중이라는 전언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는 접견실 옆 대기룸에 자리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