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김소향, 브로드웨이 간다...“내달부터 아시아투어 합류”

  • 2017-04-11 19:30|김은수 기자
이미지중앙

뮤지컬배우 김소향이 미국 브로드웨이 뮤지컬 '시스터 액트'에 동양인 최초로 캐스팅됐다고 소속사 이에이앤씨가 11일 밝혔다. 사진=이에이앤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뮤지컬배우 김소향이 미국 브로드웨이 뮤지컬 '시스터 액트'에 동양인 최초로 캐스팅됐다고 소속사 이에이앤씨가 11일 밝혔다.

김소향은 브로드웨이 오리지널팀에 합류해 다음 달부터 시작되는 아시아 투어에 합류한다.

김소향이 캐스팅된 배역은 수줍음 많은 어린 견습 수녀 '메리 로버트'로 수녀원에서 점차 내면의 강인함을 되찾는 배역이다.

김소향은 “미국에서 여러 오디션을 응시하면서 좋은 기회들이 왔지만 ‘시스터 액트’는 단연 놓칠 수 없는 작품이었고, 늘 꿈꿔왔던 작품의 캐스팅 소식이 아직도 꿈만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미스사이공’, ‘킹앤아이’와 같이 동양인이 할 수 있는 제한적인 역할에서 벗어나 인종의 영역을 넘는 역할에 도전하고 싶어 미국 활동을 결심했고, 특히 동양인으로서 이번 아시아 투어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며 다양한 관객을 만난다는 기대감에 설렌다”고 전했다.

김소향은 뮤지컬 '마타하리', '아이다', '맘마미아', '드림걸즈' 등 다양한 작품에서 굵직한 역할을 맡으며 커리어를 쌓아온 배우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