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 의사 가운 벗어던진 김동욱과 인연 예고

  • 2017-03-21 13:59|장영준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MBC)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영준 기자]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과 김동욱이 응급실 만남 이후 두 번째 만남을 가져 눈길을 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자체발광 오피스'(극본 정회현 연출 정지인 박상훈)에서 서현(김동욱)은 물에 빠진 은호원(고아성)을 살린 의사이자 은호원-도기택(이동휘)-장강호(이호원)를 하우라인에 계약직으로 입사시켜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하우라인 계약직으로 입사한 은호원과 서현의 만남이 포착돼 관심을 높인다.

21일 공개된 스틸 속 은호원은 서현의 잘생긴 얼굴을 보며 넋이 나간 미소를 띠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은호원은 이전 병원에서의 서현의 모습을 알아보지 못하고, 그의 빛나는 외모에 눈을 동그랗게 뜨고 깜짝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서현에게 시선을 고정시킨 채 입을 다물지 못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서현을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는 은호원의 모습이 포착됐다. 은호원은 서현을 한참 동안 바라보다가 이내 사랑스러운 미소를 지어 보여 깨알 설렘을 선사한다. 이에 이들이 무슨 일로 병원에서 다시 재회하게 됐는지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서현은 은호원을 바라보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서현이 은호원을 하우라인에 입사시킨 장본인인 바 있어 본격적인 만남을 시작한 두 사람이 추후 어떤 인연을 쌓아갈지, 흥미진진한 상황에 기대감이 상승된다.

'자체발광 오피스' 제작진은 "서현은 호원을 알고 있지만 호원은 서현을 모르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특히 서현은 비밀스러운 인물로 앞으로 호원과 서현에게 어떤 상황이 펼쳐 질 것인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계약직 신입사원의 갑을 체인지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