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비정상회담' 최민용, 엉뚱+훈훈 매력 통했다…시청자들 "드라마에서도 보고 싶어"

  • 2017-03-21 08:57|김은수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배우 최민용이 엉뚱하고 훈훈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최민용이 출연해 농촌 어촌 산촌 중 어디에 살지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최민용은 산 속 열매 등을 채쥐하겠다는 말에 "우리나라에도 법이 있다. 도토리, 잣, 모두 다 불법 채취다" 말하며 "멧돼지가 먹이가 없어서 도시로 내려오는거다. 채취하면 안된다"며 발끈했다.

또 그는 "내가 누가 캤는지 안다. 수목원 박씨"라면서 "건물주다. 도토리를 씻으려면 물이 많이 필요하다. 수목원 공공용 물을 사용하더라. 그러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시청자들은 "kell**** 최민용 진짜 오랜만에 나온건데 왜 늘 보던사람같지?" "rhdw**** 자주 나와서 요새 너무 좋음ㅎㅎ" "sbs3**** 새로운 캐릭터 최민용씨 잘 보고 있습니다. 화이팅입니다" "eddi**** 최민용 남자가 봐도 매력 터짐" "a3sh**** 원래도 좋았지만 나이들어 오니 더 좋구만" "chr0**** 드라마에서도 얼른 보고싶어요ㅎㅎ"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