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현장;뷰] ‘재데뷔’ 하이라이트, 달라진 건 아무것도 없다 (종합)

  • 2017-03-20 18:22|박정선 기자
이미지중앙

윤두준,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이 그룹 하이라이트로 새출발을 알렸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윤두준,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이 그룹 하이라이트로 새출발을 알렸다.

하이라이트는 20일 오후 서울 광장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을 시작했다. 하이라이트로는 첫 앨범이지만 그들의 연륜은 여전했다.

손동운은 먼저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을 짓게 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비스트로 활동했을 때 마지막 앨범명이 ‘하이라이트’였다. 이제 그룹으로서 제2막을 시작하게 됐는데 하이라이트를 받자는 의미로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이라이트의 첫 번째 미니앨범에는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를 비못해 ‘아름답다’ ‘시작’ ‘위험해’ ‘캔 유 필 잇’ 등 총 6곡이 담겼다. 앨범명인 ‘캔 유 필 잇?’은 다시 데뷔하기까지 순탄치 않았던 이들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용준형은 “비스트로 활동이 마무리된 이후 계속해서 앨범 작업을 했다. 이 곡은 팬들과 대중들 앞에 다시 섰을 때 공백기를 설명해드릴 수 있는 곡”이라며 “제목 자체가 ‘우리가 돌아온 걸 느낄 수 있니?’라는 의미다. 이 곡을 쓴 후에 앨범 타이틀도 동명으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특히 타이틀곡인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기존 비스트와 다양한 아티스트의 곡들로 실력을 인정받은 용준형 김태주의 팀 굿 라이프(Good Life)가 맡았다. 타이틀곡은 그동안 비스트로 선보였던 곡들보다 훨씬 밝은 분위기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라는 독특하면서도 재치 있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용준형은 “그동안 우리가 냈었던 음악 중에 가장 BPM이 빠르고 에너지 있는 곡이라고 생각하고 만들었다. 전에 있었던 시간들을 아무렇지 않게 놓아줄 수는 없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염려와 걱정을 많이 한다. 또 다른 시작이라고 생각을 하다 보니까 좋은 에너지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 처음 나오는데 너무 각 잡고 우울한 것 보다 유쾌한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다는 의견이 모여서 만들어진 앨범이고, 곡”이라고 의도를 전했다.

또 하이라이트는 오랫동안 함께 했던 비스트라는 이름을 포기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윤두준은 “오랫동안 함께 했던 이름을 지키고 함께 가고 싶었다. 그럴 수 없는 이유는 전 회사와의 협상이 잘 이루어지지 않아서였던 거다. 저희는 할 수 있는 만큼 했다고 생각했다. 더 이상 시간이 길어지면 팬들을 만나는 시간이 더 지연될 거 같아서 마음을 굳게 먹고 새로운 이름으로 나오게 됐다”고 했다. 양요섭 역시 “팬들이 비스트라는 이름보다 우리 5명의 멤버를 사랑해주시는 거라고 생각하고 빨리 팬들을 만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름도 소속사도 달라졌지만 이들은 여전히 이전의 비스트의 모습 그대로였다. 윤두준은 “달라진 건 이름과 소속사뿐이다. 이름이 바뀌었다고 해서 정체성이나 가치관, 음악에 대한 마인드가 바뀌는 건 아니다. 바뀔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불가피하게 그룹 이름이 바뀐 거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많은 팬들과 대중에게 다가갈 생각”이라며 “이제 그룹으로서 반절의 시간을 지나고 남을 반을 채우기 위한 여정 아닌 여정을 떠나게 됐다. 팬들이 길동무로서 함께 해줬으면 한다.”

멤버들은 우스갯소리고 자신들을 ‘신인 그룹’이라고 칭했다. 새로운 출발을 하는 만큼 신인 그룹의 마음가짐으로 임하겠다는 각오가 엿보인다. 그동안 비스트로서 활동하며 쌓은 연륜에 신인의 마음가짐까지 장착한 하이라이트의 제2막이 기대되는 이유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