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안민석 의원 침묵 속, 최순실 아닌 최순득 연예인 '수법에 기함'

  • 기사입력 2016-11-24 15: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박진희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잇따른 경고 속에서 혼란만 빚어온 최순실 연예인 리스트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국정농단의 당사자 최순실 씨의 언니 최순득 씨는 다수의 연예인들과 친분관계를 유지하면서 매년 김장철이 되면 김장값 명목으로 연예인들에게 돈 봉투를 받아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한 매체는 최순득 씨가 매년 김장철에 서울의 강남의 자택으로 유명 연예인들을 초대했다고 전했다. 최순득 씨의 자택을 찾은 연예인들은 중년부터 20~30대 젊은 층까지 다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가사도우미가 김장김치를 건네주면 김치 값 명목으로 최순득 씨에게 현금 봉투를 건넸다. 사실상 김치는 몇 포기 되지 않아 청탁성 금품으로 의심할 만 하다.

최순득 씨의 자택으로 초대받은 연예인들은 최순득-장시호 모녀와 인연을 맺으면서 정부 행사 등에서 특혜를 받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최순득 씨의 딸인 장시호 씨는 다수의 연예인들 및 스포츠 스타들과 친분 관계가 두터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