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설리, 뭐하다 손목 부상으로 응급실까지…

  • 기사입력 2016-11-24 15: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SM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 걸그룹 에프엑스 전 멤버 설리가 손목부상으로 서울대학병원 응급실에 다녀간 경위에 팬들의 시선이 집중하고 있다.

24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는 연예 관계자의 말을 빌어 설 리가 매니저와 동행해 30분 정도 응급 처치를 받고 엑스레이도 찍는 등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다. 현재 설리는 치료를 마치고 귀가한 상태다.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들은 게 없어서 확인 중에 있다”고 전했다.

현재 설리는 에프엑스 탈퇴 후 배우로 전향, 내년 개봉으로 미뤄진 영화 ‘리얼’ 촬영을 끝 마친 상태다. 또한 강동원 유아인과 함께 이창동 감독 신작 ‘버닝’ 출연을 확정했었지만 영화 제작이 무산돼 차기작 선정에 들어간 상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