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권아솔, 최홍만 향한 변함없는 도발+비난 ‘종합선물세트’…“이젠 이해될 정도”

  • 기사입력 2016-11-07 08: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권아솔SNS 캡처

[헤럴드경제 문화팀] 국내 이종격투기 단체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이 다시 한 번 최홍만을 향해 강도 높은 비난 발언을 쏟아냈다.

6일 중국 후난성 화이화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시루잉슝 PFC’ 주최 대회에서 최홍만은 중국의 저우진펑과 대결을 펼쳤지만 만장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218cm 160kg이란 압도적인 신체적인 우위를 살리지 못하고 177cm 72kg의 저우진핑에게 턱 공격을 허용하며 결국 판정패를 당했다.

이에 최홍만 저격병으로 활동해 온 권아솔은 SNS를 통해 연이어 비난을 퍼부었다. 그는 지난 4일 “이런 의리도 없는 인간아...끝끝내 일을 저지르네...중국서 로드가 인지도 다 올려놨더니 딴데 가서 중국꼬맹이랑 이 짓거리를 하네”라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가연이한테 선의의 후원? 해준 몬스터짐이랑 하는 짓이 어찌 이리 똑같냐. 이 격투바닥이 어쩌려고 다들 이러니”라고 비난했다.

이어 경기 결과나 최홍만의 판정패로 끝난 뒤 다시 한 번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그는 SNS에 다시 한 번 “ㅜㅜㅜ최홍만 172cm중국선수에게 졌다”면서 “국제적 망신 중에 개망신 순시리 다음은 또 너냐??”라고 비난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정말 둘이 한 번 붙어봤으면 좋겠다” “정문홍 대표(로드FC)님 진짜로 둘이 추진해 주세요” “권아솔의 말이 조금은 이해가 된다 이제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