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박근혜 하야하라’ 현수막 걸었던 이승환, “상처 받은 국민들을 위한 노래 작업중” 음악으로 위로

  • 기사입력 2016-11-07 01: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이승환 페이스북)

[헤럴드경제 문화팀=박진희 기자] ‘박근혜 하야하라’ 현수막을 내걸었던 가수 이승환이 결국 음악으로 목소리를 낸다.

이승환은 최근 자신의 소속사 드림팩토리 건물에 ‘박근혜 하야하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가 주민 신고로 철거한 바 있다. ‘박근혜 하야하라’ 현수막 철거 당시 정확한 사실 관계를 알아본 후 계속해서 목소리를 낼 것을 피력한 이승환은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열심히 작업해서 빨리 들려드리겠습니다. ‘길가에 버려지다’ 이규호 작사 작곡입니다. * 고급져요”라는 글과 함께 음악 작업중이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주진우 기자가 게재한 작업 사진을 공유한 것이다. 주진우 기자는 “힘드시죠. 아프시죠. 상처받은 국민들을 위로하는 노래를 음악인들이 만들고 있습니다. ‘길가에 버려지다’ 음원은 무료로 배포될 거예요”라고 소개했다.

게시물을 본 팬들은 “이승환과 주진우 기자의 정신, 끝까지 응원할 것” “정말 국민들을 응원할 수 있는 사람이 이승환 옹 뿐인가? 기와집에 계신 분은 대체 뭘 하고?” “꼭 현수막이 아니더라도 의지를 피력할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당신을 응원합니다”라고 응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