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명불허전 엔딩의 신...“빠져들 수밖에 없는 매력”

  • 기사입력 2016-11-04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방송캡처)

[헤럴드경제 문화팀]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조정석이 명불허전 ‘엔딩의 신’다운 파급력을 발휘했다.

지난 3일 방송된 ‘질투의 화신’ 22회에서 이화신(조정석 분)은 방송국 내에 퍼진 ‘표나리(공효진 분)가 유방암이다’란 잘못된 소문을 바로 잡기 위해 직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특히 암 완치 판정을 받고 얼마 지나지 않아 불임소식을 듣게 된 이화신에겐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그는 보통남자처럼 살 수 없는 현실에 좌절해 엄마를 표나리에게 소개시켜줄 수 없었고 혼자 살까 고민하는 등 자신감까지 잃어갔지만 표나리를 향한 사랑이 그를 변화시켰다.

이화신은 남자들에겐 희귀한 병이고 마초에겐 용납이 되지 않았던 유방암 이야기를 단독 뉴스를 통해 밝힌 만큼 평상시처럼 보도했지만 오히려 그 모습이 시청자들을 더욱 가슴 아프게 만들었다. 그는 스스로가 뉴스를 통해 밝혀야만 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인지했고 이렇게 대처하는 것이 최선임을 잘 알고 있었다.

그의 파격적인 결정은 시청자들에게 진한 여운과 강력한 슬픔을 남겼다. 더욱이 캐릭터 그 자체가 되어 열연 중인 조정석의 절제된 감정연기도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