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방탄소년단 뷔, 외모도 열일하는데 이런 재능까지..“진짜 사기캐릭터”

  • 기사입력 2016-11-04 10: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에브리원)

[헤럴드경제 문화팀]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데뷔 후 최초로 색소폰 실력을 선보인다.

오는 7일 오후 방송될 MBC에브리원·MBC뮤직 '스타쇼360'에서는 최근 '피 땀 눈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이 출연한다.

이번 녹화 현장에서 방탄소년단 멤버 뷔는 숨겨둔 색소폰 실력을 선보여 의외의 매력을 뽐냈다. 뷔는 색소폰을 연주하기에 앞서 "데뷔하고 처음 공개하는 거예요" "중학생 때 배웠어요"라고 밝혔다. 이에 다른 멤버들은 "저희도 처음 들어봐요"라며 궁금증을 내비쳤다고.

이어 "중학교를 졸업한 이후로 6년을 쉬어서 모자란 부분이 많으니 이해 해 달라"라고 말한 뷔는 곧바로 The Eagles(이글스)의 'Desperado(데스페라도)'를 연주했다. 하지만 뷔의 깜짝 놀랄만한(?) 연주 실력에 현장은 초토화됐다는 후문이다.

또한 탁재훈, 이특 두 MC가 뷔의 색소폰 연주에 지민의 현대무용을 보여줄 수 있겠냐고 즉석 제안을 하자 뷔는 자신 있게 색소폰으로 EDM 연주를 하겠다고 답했고 실제 연주를 선보였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