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마스터’ 1차 포스터…“이게 바로 ‘미친’ 비주얼, ‘미친’ 캐스팅”

  • 2016-10-25 12:05|김재범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김재범 기자]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 차기작이자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의 만남만으로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혀온 ‘마스터’(제작 영화사 집 |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가 세 배우의 팽팽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압도하는 1차 포스터를 25일 오전 공개했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이날 공개된 ‘마스터’ 1차 포스터는 이병헌이 연기한 희대의 사기범 ‘진회장’과 강동원이 맡은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 그리고 김우빈이 연기한 타고난 브레인 ‘박장군’, 서로를 속고 속이며 추격하는 세 인물의 팽팽한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골목을 가로질러 어딘가로 향하는 ‘진회장’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필리핀 현지 이국적인 분위기 속 압도적 존재감을 보여주는 이병헌의 카리스마로 강렬함을 더한다. 또한 ‘진회장’을 쫓는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이 작전 수행 가운데 총을 겨누는 긴박감 넘치는 순간을 담아낸 포스터는 생애 첫 형사 캐릭터로 분해 강인하고 지적인 엘리트 형사로서의 모습은 물론 강도 높은 액션을 선보일 강동원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헬리콥터가 가로지르는 도심 한가운데 서서 어딘가를 예의주시하는 ‘박장군’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진회장’과 ‘김재명’ 사이를 오가는 브레인 캐릭터로 흥미진진한 긴장을 더할 김우빈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조 단위의 전례 없는 사기를 계획하는 ‘진회장’과 건국 이래 최대 게이트의 수사를 맡아 집요하게 ‘진회장’을 쫓는 ‘김재명’, 그리고 둘 사이를 오가며 서로를 속고 속이는 추격에 방점을 더하는 ‘박장군’. 세 캐릭터의 압도적 존재감과 더불어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의 새로운 변신 그리고 폭발적 연기 시너지를 예고하는 1차 포스터는 ‘마스터’에 대한 기대를 한층 키운다.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그리고 엄지원 오달수 진경까지 각기 다른 개성과 연기력을 갖춘 최고 배우들의 결합, 그리고 550만명을 동원한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 차기작 ‘마스터’는 오는 12월 개봉으로 올해 극장가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