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라디오쇼' 이유리 "'디스코' 망한 이유? 탁재훈 때문"

  • 기사입력 2016-10-20 11: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이유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문화팀] 배우 이유리가 과거 SBS 에능프로그램 '디스코'가 정규 편성에 실패한 이유로 탁재훈을 꼽았다.

이유리는 20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예능에만 나오면 해당 프로그램이 망한다는 일명 '이유리의 저주'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이유리는 "온 국민들이 다 아신다. 제가 나오는 드라마는 시청률이 높았다"며 "예능은 '세바퀴' 할 때도 잘 나왔다. 제가 했을 때 망하지 않았다. 제 탓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디스코'의 경우에는 제가 봤을 때 (망한 이유가) 탁재훈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고, DJ 박명수는 "알겠습니다. 저도 전혀 아니라고는..."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유리는 "제가 예능에 나오는 걸 보고 '노잼'이라고 하시는데 이제는 그런 소리를 잘 안 듣는다. 얼마 전에 '비디오스타'에 나갔는데 김숙 언니가 잘 한다고 칭찬했다"며 "저는 재밌게 하기 때문에 망하는 건 제 탓이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