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염경엽, 팀과 불협화음이 넥센 떠나는 이유? ‘루머가 사실로’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 염경엽 넥센 히어로즈 감독이 전격 자진 사퇴를 선언했다.

염경엽 감독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패한 뒤 자진사퇴의사를 밝혔다.

이에 대해 야구 팬들은 그 동안 루머로만 회자되던 팀과 염경엽 감독의 불화설에 무게를 실고 있다.

17일 염경엽 감독은 “넥센 감독으로서 4년 동안 최선을 다해서 우승하고 싶었지만 역량이 부족해서 구단과 팬들에게 우승을 못 이뤄드린 것 같아서 죄송하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이어 “개인적으로 2014년에 우승 좋은 기회를 놓친 것이 가장 아쉽다.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구단하고 팬들에게 죄송하다. 실패의 책임은 감독인 나한테 있다고 생각한다. 오늘부로 책임을 지고 물러날 생각을 하고 있다”고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