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치바스시, 와사비 테러 논란에 네티즌 “방사능도 위험한데…일본 가지 않는 게”

  • 기사입력 2016-10-04 01: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박진희 기자] 일본의 스시 프랜차이즈 이치바스시 난바점이 와사비 테러 논란에 휩싸이며 ‘혐한 스시집’이라는 오명을 썼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 참에 일본 여행을 가지 않는 게 좋겠다”라고 발끈 하고 나섰다.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이치바스시 난바점은 국내 일본 여행객들 사이에서 맛집으로 유명세를 탔다. 하지만 언제 부터인가 이 곳에 들렀다가 일명 와사비 테러를 당했다는 사례가 일본 여행 동호회를 중심으로 퍼지기 시작했다.

이치바스시 난바점에서 한국 손님에게 와사비를 많이 넣어 서비스한 게 화근이 됐다. 또 종업원이 한국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하거나 와사비를 많이 넣은 스시를 먹고 손님들이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면서 웃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이치바스시 본점 홈페이지에는 사과문이 게재됐다. 사과문에는 “한국인으로 보이는 외국인 손님이 가게에 왔을 때 초밥과 별도로 와사비를 요구한 것이 과거에 있었기 때문에 초밥을 만드는 직원이 사전에 확인하지 않고 통상보다 많은 고추냉이를 넣었다”고 적혔다. 더불어 “한국인을 비하하는 내용의 발언은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일본은 방사능 때문에 위험하다. 일본 먹거리 자체가 위험한데 이렇게 장난까지 치다니…이 참에 일본 여행을 가지 말자”고 공분했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