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日초밥집 와사비 테러 논란, 사과라고 하는 말이…가관

  • 기사입력 2016-10-03 23: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박진희 기자] 일본의 한 초밥집이 한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일명 ‘와사비 테러’를 계속해와 논란이 됐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지난 2일 “오사카 난바지역에 위치한 이치바스 난바점이 한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초밥에 들어가는 와사비를 정량보다 많이 넣는 ‘와사비 테러’를 일으켜 논란이 일었다”고 보도했다.

언론 보도 후 이치바스시(시장스시)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 대응 관련으로 인터넷상에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한다”며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해외에서 온 고객들이 와사비를 더 많이 넣어달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많아 사전 확인 없이 서비스로 제공한 것이다. 와사비를 싫어하는 고객은 기분이 나빴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할 것이다. 직원 교육을 철저히 해 나가도록 하겠다”면서도 “직원들이 ‘춍’ 등의 차별적 발언을 한 사실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치바스시 난바점의 와사비 테러 논란은 이 가게에 다녀온 한국인 관광객들이 여행 동호회 커뮤니티에 경험담을 공유하면서 시작됐다. 커뮤니티 사용자들에 따르면 이치바스시 난바점 종업원들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일본어를 하지 못한다는 점을 악용해 종업원들끼리 ‘춍(한국인을 비하하는 단어)’이라고 수근대는가 하면 와사비를 정량보다 많이 넣어 괴롭히는 일이 잦았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