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서인영, 논란 “가식 떠는 삶 질색. 왜 지금 얘기”…가인 저격?

  • 기사입력 2016-09-29 13: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서인영SNS 캡처

[헤럴드경제 문화팀] 서인영이 자신의 SNS를 통해 ‘라디오스타’ 방송 이후 불거진 태도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9일 오전 서인영은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글의 내용은 방송 중 가인이 언급한 내용과 함께 자신의 생각을 가감없이 전했다.

서인영은 글에서 “서로 입장이 있기에 글로 남기게 됐다”면서 “당사자인 본인과 풀고 지나간 일이다. 몇 년이 지난 지금 그 얘기를 꺼낸 것이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서인영은 방송에서 에피소드를 언급한 가인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글에서 “당사자도 아닌 본인이 선배에게 열 받았네 뭐네 해서 너무 당황스러웠다”며 “여기는 선후배가 존재하고 여기에 룰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그는 “난 나한테 선배에 대한 예의를 갖추는 사람에게 좋은 선배이고 싶다”며 “난 솔직한 게 좋지 가식 떠는 삶은 딱 질색이다. 개인적으로 이미지 높이고 싶어서 어떤 이미지를 만들려고 노력한 적도 없다. 난 그냥 나다”는 말을 남겼다.

앞서 가인은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과거 서인영이 같은 자신과 같은 ‘브아걸’ 멤버이자 연상인 나르샤에게 반말을 한 적이 있었다는 비화를 공개했다. 이어 “화가 나더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서인영은 방송에서 “열까지 받았어? 네가?”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