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미스틱 측 “나르샤, 10월 초 세이셸 현지서 결혼..귀국 후 다방면 활동”

  • 기사입력 2016-09-29 09: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문화팀=박정선 기자]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멤버 나르샤가 결혼식을 올린다.

29일 오전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나르샤가 10월 사랑하는 사람과 백년가약을 맺는다”며 “예비신랑은 올해 초 기사를 통해 알려진 바 있는 동갑내기 패션사업가로 서로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진지한 만남을 이어온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나르샤는 10월 초 세이셸로 출국해 현지에서 두 사람만의 조용한 예식을 올린 후 신혼여행을 보내고 돌아올 예정이다. 귀국 후에는 가족 및 친인척과의 가족 모임을 가진다.

또 이 관계자는 “결혼 후에도 변함없이 가수 활동을 포함해 다방면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며 “나르샤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 소속사 역시 행복한 소식을 전할 수 있게 되어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 평생을 함께할 두 사람에게 많은 사랑과 축복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나르샤는 지난 2006년 브라운아이즈걸스 멤버로 데뷔해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composer_js@naver.com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