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슈퍼스타K 2016’ 심사위원 길, 참가자들이 원망할 것 같다더니…역시 독한 평가

  • 기사입력 2016-09-23 17: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 ‘슈퍼스타K 2016’ 심사위원으로 나선 길이 독한 심사평으로 시선으로 모았다.

22일 첫 방송된 Mnet ‘슈퍼스타K 2016’에서 길은 힙합 가수답게 자유분방한 심사평으로 참가자들을 들었다 놨다 했다.

이날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한 지리산 소년 김영근의 노래를 들은 길은 “이상한 애가 나왔다”는 말로 감동을 대신했다.

앞서 길은 ‘슈퍼스타K 2016’ 제작발표회에서 “‘쇼미더머니 시즌5’ 이후 심사기준을 높였다. 참가자들이 나를 많이 원망할 것 같다. 대중들의 눈높이가 많이 상향됐더라. 대중들을 대변한다는 마음으로 냉정한 심사를 하려 노력했다. 리쌍 피처링을 할 만한 실력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첫회부터 쟁쟁한 실력파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슈퍼스타K 2016’은 매주 목요일 밤 9시 40분 방송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