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경복궁 야간개장 방문한 연예인은 누구? '깜짝'

  • 기사입력 2016-09-22 0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 스테파니 미초바 SNS)

[헤럴드경제 문화팀] 경복궁 야간개장 티켓 판매가 오픈된 가운데 경복궁을 방문한 스타들에 새삼 이목이 집중됐다.

21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 티켓 사이트를 통해 일일 1050장이 판매됐다.

30일간의 티켓은 40여분 만에 모두 매진됐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오는 24일부터 10월 28일까지 경복궁(화요일 휴무) '제 2회 고궁 야간 특별관람'을 개최한다.

경복궁 야간개장 관람시간은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며, 오후 9시에 입장을 마감한다.

관람객들은 관람 당일 매표소에서 예매자 본인 신분 확인 후 관람권을 배부 받아 입장하면 된다.

꾸준하게 야간개장을 실시해오고 있는 경복궁에는 스타들의 방문도 계속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 촬영차 내한했던 릴리 콜린스가 방문한 뒤 SNS를 통해 경복궁 방문 인증샷을 남겨 한국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난해 10월에는 영화 ‘메이즈 러너:스코치 트라이얼’의 이기홍과 토마스 생스터의 사진도 공개됐다.

또 래퍼 빈지노와 여자친구인 스테파니 미초바 역시 경복궁을 방문한 바 있다. 특히 스테파니 미초바는 경복궁에서 찍은 인증샷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빈지노와 그녀의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