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악플러 고소 제시카, 일본서 별명이 악마? "너무 속상했다"

  • 기사입력 2016-08-30 00: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 문화팀] 그룹 소녀시대의 전 멤버 제시카가 자신에게 악성 댓글을 남긴 누리꾼들을 고소했다.

29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가수 제시카가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악성 게시글을 올린 인터넷 포털 아이디 2건의 명의자를 모욕 혐의로 고소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제시카가 고소한 누리꾼들은 지난 5월 중순 네이버 포토 뉴스에 제시카의 외모비하, 성적인 비하 내용이 담긴 악성 댓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제시카는 지난 19일 경찰서에 직접 나와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제시카의 소속사는 “앞으로도 악플러들에 대해선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소녀시대 동료였던 태연도 지난해 악플러를 고소하며 "나보다 주변 사람들이 더 스트레스를 받는다. 가슴이 뜨거울 정도로 아팠다"고 고충을 밝히기도 했다.

제시카는 악성 댓글뿐만 아니라 자신을 향한 짓궂은 별명 때문에 일본에서 본의 아니게 상처를 받기도 했다.

그녀는 한 방송에서 "일본에서 별명이 악마였다. 처음 들었을 때는 매우 속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아쿠마'가 악마란 뜻도 있지만 '치명적이다', '아름답다'란 뜻도 있더라. 민망했지만 그걸 알고 다시 기분이 좋아졌다"라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