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스낵뉴스] 정혜성, 모태미녀 입증 “어릴 때부터 비글미 터졌네”

  • 기사입력 2016-08-25 17: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정혜성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문화팀=백혜경 기자] 배우 정혜성의 어린 시절 사진이 눈길을 끈다.

정혜성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린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정혜성은 까무잡잡한 피부에 개구쟁이 같은 눈망울로 다소 지루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정혜성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도 그렇게 귀엽더니 어릴 때부터 비글미 터졌네” “정혜성 모태미녀 맞네. 얼굴은 거짓말을 못하지” “이렇게 귀여운 아이는 지금 이렇게 예쁜 배우가 되었네”라고 칭찬했다.

정혜성은 KBS2새수목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명은공주로 분해 열연 중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