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직 부장판사, 성매매 단속 중이던 경찰에 '현장덜미'

  • 기사입력 2016-08-04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 현직 부장판사가 성매매 단속 현장에서 적발돼 경찰이 조사 중이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어젯밤(2일) 대법원 법원행정처 소속 심모(45) 부장판사를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심모씨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심모씨가 검거될 당시 경찰은 송파서 등 인근 경찰서와 함께 테헤란로 주변 등의 오피스텔을 대상으로 성매매 합동 단속 중이었다.

해당 부장판사는 이튿날 새벽까지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으며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로선 접대 정황이나 동석자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심모씨로부터 20만 원대의 비용을 받고 성매매를 한 혐의로 40대 여성도 검거했다.

대법원은 "심 부장판사가 오늘(3일)과 내일 휴가를 낸 상태였다"며 "진상을 파악한 뒤 공식적 입장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