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연지, ‘복면가왕’ 휘발유일 수밖에 없는 이유

  • ‘복면가왕’ 휘발유, 로이킴 꺾고 첫 가왕 등극
  • 기사입력 2016-08-01 09: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문화팀]'복면가왕' 새 가왕에 오른 불광동 휘발유의 정체로 씨야 출신 김연지가 언급됐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흑기사와 휘발유의 가왕전이 펼쳐졌다. 휘발유는 최종 3라운드에서 이은미의 '헤어지고 있습니다'를 불러 아기도깨비를 물리치고 흑기사와 대결을 벌이게 됐다.

이미지중앙

(자료=방송캡처)

흑기사는 임재범의 '고해'를 열창했지만 투표 결과는 휘발유가 승리를 차지했다. 가면을 벗은 흑기사는 예상대로 가수 로이킴이었다.

달달한 꿀보이스와 허스키한 보이스를 모두 갖춘 로이킴이 탈락하자 누리꾼들은 그를 누른 휘발유의 정체에 궁금증을 내비치고 있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는 걸그룹 씨야 출신 김연지가 지목됐다. 휘발유의 성량과 보이스가 김연지와 닮았고 노래할 때 제스처도 비슷하다는 것이 이유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